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교역 및 경협

  • 페이스북(새창열림)
  • 트위터(새창열림)
  • 인쇄(새창열림)

교역 및 민간 경협사업

남북간 경제교류는 「7·7 선언」 이후 1988년 (주)대우가 홍콩 중개상을 통해 북한의 도자기 519점에 대한 정부의 반입 승인을 받으면서 시작되었다. 이후 남북 경제교류는 일반교역, 위탁가공교역, 직접투자 순으로 발전해 왔다.

남북교역 시작 당시에는 단순 상품교역만이 이루어졌으나, 이후 우리측이 원부자재와 설비를 제공하고, 북측에서 가공하여 완제품을 들여오는 위탁가공 교역이 모색되었다. 위탁가공 교역은 남북의 필요와 장점을 살린 초보적인 형태의 경제협력사업이라 할 수 있으며, 이는 본격적인 경제협력사업이라 할 수 있는 대북 직접투자로 이어졌다.

첫 대북투자는 1993년 (주)대우가 남포공단에서 셔츠, 가방, 자켓 등을 생산하는 대북협력사업을 승인받으면서 이루어졌다. 그 후 2013년까지 총 100개 협력사업이 승인되었으나, 북한측 요인과 업체 사정으로 7개 사업이 취소되어 현재 승인된 사업은 총 93개(금강산관광 포함, 개성공단 제외)이다. 민간기업들의 대북 직접투자는 개성, 평양·남포, 고성(금강산) 등 다양한 지역에서 추진되었으나, 대부분의 직접투자는 개성공단, 금강산과 같은 특구지역에서 이루어져왔다.

관리부서>
남북경협과
전화번호>
(02)2100-5825
위로 가기
접속통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