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NGO 인권활동

북한인권위원회 “유엔 협의적 지위 획득 노력 계속할 것”

작성자
김혜경
작성일
2018-02-08
조회수
600

(VOA 2018.2.7) 북한인권위원회 “유엔 협의적 지위 획득 노력 계속할 것” 

F0BEF74F-1B69-47C9-9D8C-752F2E8A341E_w1023_r1_s.jpg 이미지입니다.

그레그 스칼라튜 북한인권위원회(HRNK) 사무총장. 사진제공=북한인권위원회.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북한인권위원회가 중국과 러시아 등의 반대로 유엔의 ‘협의적 지위’를 받는데 실패했습니다. 이 단체는 오는 4월에 한 번 더 기회가 있다며, 이 때는 지금보다 전망이 밝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인권위원회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6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유엔으로부터 협의적 지위를 받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사무총장] “앞으로도 4월초까지 계속 그렇게 할 계획입니다. 되도록이면 54개국 중에 많은 대표부들하고 회담을 가졌으면 하고요.”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자신들의 연구와 조사결과에 대해 설명을 하고 질문에 답하는 등 소통을 위한 노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협의적 지위는 비정부기구(NGO)가 유엔 경제사회이사회에 공식적으로 등록되어 얻는 지위로, 이 지위를 가진 NGO는 각종 회의에 참석해 자신들의 견해를 밝히는 등 유엔 활동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됩니다.

유엔 경제사회이사회 산하 비정부기구 위원회가 NGO들의 신청서를 검토해 경제사회이사회에 추천할 지 여부를 결정하고, 최종 결정은 이사회에서 내리게 됩니다.

비정부기구 위원회는 지난 2일 열린 회의에서 북한인권위원회를 협의적 지위 부여 대상으로 추천할 지 여부를 표결에 부쳐 찬성 5표, 반대 9표, 기권 2표, 불참 3표로 부결시켰습니다. 이 위원회를 통과하기 위해서는 과반수인 9표 이상이 필요합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비정부기구 위원회에 속한 19개국 가운데 북한인권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는 나라가 일부에 불과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사무총장] “특히 러시아와 중국이 주도권을 잡고 있고, 남아공도 그렇게 긍정적인 역할은 하지 않고, 거기다가 쿠바, 베네수엘라, 모리타니아, 브룬디, 수단, 이란 같은 나라들이 거기에 있죠.”

미국 대표는 지난 2일 회의에서 이 같은 표결 결과에 유감을 표시하면서, 경제사회이사회에 위원회 결정을 번복하는 전체 투표를 실시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유엔주재 미국대표부는 5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위원회의 이 같은 결정이 이르면 오는 4월 경제사회이사회에 의해 재고돼 뒤집힐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경제사회이사회에서는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사무총장] “54개국 유엔 경제사회이사국 회의로 넘어가게 되면 거기서는 상황이 좀 달라지죠. 28개국이 찬성하면 되는 거죠. 가능성이 높아지는 거죠.”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유엔으로부터 협의적 지위를 받게 되면 북한인권 문제와 관련해 유엔 기관과 유엔 회원국들과 밀접한 협조를 하면서 유엔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스칼라튜 사무총장] “주로 북한의 구금 시설과 북한 여성의 상황, 북한 아동 실태 등 유엔 기관들과 협조해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개선하는 방법을 같이 찾을 수 있고……”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앞서도 유엔 기관들과 협력을 해 왔지만, 협의적 지위를 받게 되면 그 차원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유엔이 창설된 직후인 1948년 유엔으로부터 협의적 지위를 받은 비정부기구는 45개에 불과했지만, 현재 4천800개가 넘는 비정부기구들이 이 지위 아래 활동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https://www.voakorea.com/a/4241829.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