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론보도

美, 북미정상회담 앞두고 北인권 압박…"책임론 지속 제기"

작성자
유진우
작성일
2018-05-03
조회수
4261

(연합뉴스, 2018.5.3)

'북한자유주간' 맞아 국무부 성명·펜스 부통령 트윗…"바깥세계 실상 알릴 것"

트럼프, 북미정상회담 장소 판문점 평화의 집·자유의 집 거론 (PG)
[제작 정연주] 사진합성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2일(현지시간) 이달 중으로 예상되는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정권이 가장 민감해 하는 이슈인 인권 문제를 꺼내들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나서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지만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 달성을 위해 대북 제재 유지와 함께 북한 인권문제도 '지렛대'로 활용하겠다는 포석이 읽힌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13일(현지시간) 외신기자클럽에서 브리핑 하고 있다. 2017.9.14

 

국무부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북한 자유주간'을 맞아 성명을 내고 "우리는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들이 세계에서 가장 탄압적이고 폭력적인 정권 치하에서 계속 고통받고 있다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며 "지난 60년 넘게 북한 주민들은 사실상 삶의 모든 측면에서 지독한 인권 침해를 겪어왔다"고 말했다.

나워트 대변인은 "정치범 수용소에서 고통 받는 아이들과 가족을 포함한 약 10만 명의 수용자들에 더해 북한 주민들은 정권에 의해 기본적 자유를 전면적으로 부정당해 왔다"며 "이 탄압적인 환경에서 탈출을 시도하는 사람들은 잡히면 종종 고문을 당하거나 살해당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우리는 이러한 유린 실태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최대 압박 작전을 펼쳐가는 동시에 책임이 있는 자들의 책임을 지속해서 물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또한 북한 주민들에게 바깥 세계의 더 많은 실상을 보여주기 위해 이 고립된 정권에 대한 정보의 유입·공급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월 평창동계올림픽 미국 측 대표단장으로 방한했을 당시 북한에 억류됐다가 의식불명 상태로 풀려난 뒤 숨진 미국인 청년 오토 웜비어의 부모와 함께 탈북자들을 만났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이날 트윗을 남겼다.

펜스 부통령은 "나는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더 나은 삶을 찾아 이 억압적 정권을 탈출한 탈북자들과의 가슴 뭉클했던 만남, 그리고 오토 웜비어의 자랑스러운 가족과의 시간을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비핵화와 평화를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며 "이는 미국과 이 세계를 위해 대단한 일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북인권단체와 탈북자단체 등이 주관하는 북한자유주간은 2004년 시작돼 매년 4월 마지막 주에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되다 2010년부터 서울과 워싱턴에서 번갈아 열리고 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달 발간한 인권보고서에서 북한을 자국민의 인권을 침해하는 대표적인 국가이자 '불안정 초래 세력'으로 규정했으며, 의회도 여야가 초당적으로 북한인권법 연장안을 상원 본회의에서 처리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명의 석방 문제에 대한 해결 기대감을 표하는 한편 일본 납북자 문제도 이번 정상회담에서 다루겠다고 공언했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이달 초 방북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직접 미국인 억류자 석방 문제를 제기했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비핵화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이번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의제로 거론될 지는 미지수다.

탈북자 면담하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탈북자 면담하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평택=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9일 경기도 평택시 해군2함대에서 탈북자와 면담하고 있다.
2018.2.9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xanadu@yna.co.kr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