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론보도

외교부 "남북교류, 北인권 개선에 영향주도록 국제사회와 공조"

작성자
유진우
작성일
2018-07-16
조회수
3258

(연합뉴스, 2018.7.10)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 인권 의제가 포함돼야 한다는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의 언급에 대해 "인권은 인류보편적 가치의 문제"라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킨타나 보고관 발언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자 "정부는 최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남북 간의 교류협력 강화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유엔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방한 중인 킨타나 보고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판문점 선언과 북미 합의 모두 북한 거주민이 직면한 인권 상황을 세부적으로 언급하지 않았고 해당 인권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나 전략도 부재하다"며 평화구축 과정에 인권 의제가 포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