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관련기사

美 "北 노동자 5만~8만 명 27개국서 강제노역"

작성자
김혜경
작성일
2017-03-04
조회수
1084
<연합뉴스 2017년 3월 4일>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미국 국무부가 3일(현지시각) 발표한 '2016 국가별 인권보고서'에서 북한의 해외 파견 노동자 실태를 고발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과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이 4일 보도했다.

미 국무부는 보고서에서 "북한 내부에서는 물론이고 해외에서도 북한 주민들이 강제노역에 시달리고 있다"면서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해 북한 노동자가 일하고 있는 27개국을 일일이 나열했다고 방송들이 전했다.

보고서는 "5만 명에서 8만 명으로 추산되는 노동자들이 주로 중국과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으며, 이들은 하루 평균 12시간에서 16시간, 때로는 20시간의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평균임금은 월 300달러에서 1천 달러이지만 대부분의 경우 임금의 70%에서 90%를 북한 당국에 의해 착취당하고, 실제로는 한 달에 100달러밖에 받지 못한다"면서 "북한 당국이 이들로부터 벌어들이는 돈은 연간 수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쿠웨이트에 파견된 북한 건설 노동자가 월급이 현금 대신 수표로 지급된다는 말에 보기 드물게 반항했고, 카타르에서는 추가수당 없이 근무시간을 연장하려 하자 시위를 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보고서는 이밖에 중국으로 넘어간 여성 탈북자와 노동자들이 인신매매에 희생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는 1977년부터 매년 국가별 인권 보고서를 발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