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관련기사

"北, 해외 북한 노동자 귀국 지시"... 대북 제재 영향

작성자
익명
작성일
2017-11-13
조회수
1131
북한 당국이 중국, 러시아에서 일하고 있는 노동자 약 17만명에 대해 기본적으로 올 연말까지 본국으로 귀환하라고 지시했다고 일본 아사히 신문이 11일 북한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에 따른 것으로, 북한의 외화벌이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아사히신문 보도 "연말까지 본국 귀환 지시"
중국은 연내 8만명, 나머지는 내년 중 귀국
중ㆍ러, 北 노동자 추가고용 중단 여파

 
이 신문에 따르면 북한은 중국에 봉제공과 음식점 종업원 등 약 12만명, 러시아에 목재 벌목공 등 약 5만명의 노동자를 파견한 상태라고 소식통은 전했다.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해외 노동자.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해외 노동자.

중국에서는 공동사업 중인 중국 측 경영자의 사정을 감안해 약 8만명이 연말까지 귀환하고, 나머지는 내년 중 귀환시킬 계획이라고 한다. 러시아 측은 거의 대부분 연내 출국시킬 계획이다.
 
북한은 해외노동자 수출로 인해 연간 약 2억3000만달러(약 2570억원)의 외화 수입을 얻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에서 평균 월급은 600달러(약 67만원), 중국에선 400~500달러(약 45만~55만원) 정도지만, 북한 정권에 내는 충성자금 등을 빼고 나면 노동자들 손에 들어오는 것은 약 100달러(약 11만원) 안팎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 [사진 유엔본부 제공]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9월 북한 노동자에게 신규 노동허가증 발급을 금지하는 내용의 대북 결의 2375호를 통과시켰다. 중국은 이미 유엔안보리 결의일로보터 120일 이내에 북한의 기업이나 개인이 중국에서 설립한 기업을 폐쇄할 것을 지시했다. 국경지대인 단둥(丹東) 등에서는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고 있는 봉제공장 등이 영향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러시아 외에 중동이나 유럽에서 북한 노동자를 받아들이는 거점이었던 쿠웨이트나 폴란드, 몰타 등도 노동자 비자 연장과 신규 발급을 중단하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


[출처: 중앙일보] "北, 해외 북한 노동자 귀국 지시"... 대북 제재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