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관련기사

“북한, 중국ㆍ러시아 노동자에 연말까지 귀국 지시”

작성자
MBR_0000000071
작성일
2017-11-13
조회수
1353

지난 9월3일 중국 훈춘(琿春)의 북한 여성 노동자들이 의류공장에서 김치를 담그는 모습.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 당국이 중국과 러시아에 파견된 노동자 17만여명에 대해 연말까지 귀국 지시를 내렸다는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와 주목된다.

 

북한의 노동자 해외 파견지 중 비중이 가장 높은 중국과 러시아에서 실제 철수가 이뤄질 경우 김정은 정권의 외화획득에 상당한 타격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사히(朝日)신문은 10일 서울발로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며 북한의 조치는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노동자를 받아들이지 않을 방침을 밝힌 것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중국의 봉제공장과 식당 등에 12만명, 러시아 목재 벌채 현장 등에 5만명의 노동자를 파견 중이다. 북한은 공동사업을 하는 중국측 회사의 사정을 고려해 연말까지 중국에서 일하는 노동자 8만명을 귀국토록 하고 잔류 인력은 내년 중 철수시킬 계획이다. 러시아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대부분 연말까지 귀국시킬 방침이다.

북한은 해외노동 수출로 연간 2억3,000만달러(약 2,566억원)의 외화수입을 충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평균 급여는 러시아 600달러(약 66만9,000원), 중국 400~500달러(약 44만6,000원~55만8,000원) 수준으로, 충성자금 명목으로 북한에 송금하는 돈을 제외하면 노동자 본인은 월 100달러(약 11만2,000원) 밖에 안 남는다고 한다.

중국은 9월 11일부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받아들여 120일 이내 북한기업과 개인이 중국에서 설립한 기업 등의 폐쇄를 지시한 바 있다. 접경지역인 단둥(丹東) 등에선 북한 노동자를 고용하는 봉제공장을 중심으로 이런 지시의 영향이 나오기 시작했다고 한다. 아사히는 “한국 정부 등에 따르면 중국과 러시아 외에도 중동과 유럽 내 북한 노동자 거점이던 쿠웨이트와 폴란드, 몰타 등이 취업비자 연장이나 발급에 응하지 않을 방침을 결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쿄=박석원 특파원 *********************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