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관련기사

[단독] 폴란드, 내년까지 북한 노동자 전원 송환...새 제재로 시기 앞당겨

작성자
익명
작성일
2018-02-05
조회수
897

(VOA 2018.1.19) 폴란드가 2년 안에 모든 북한 노동자를 돌려보내기로 했습니다. 내년 말까지 현 수준의 60%를 감축할 예정이었지만, 새 대북제재 때문에 일정을 앞당겨 전원 송환 결단을 내린 겁니다. 김영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폴란드 정부가 북한 노동자를 내년까지 모두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확인했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는 18일, 내년까지 북한인 근로자 절반 이상을 송환하려던 기존 계획이 유효하느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습니다.

지난해 12월22일 채택된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2397호에 명시된 북한 노동자 관련 조항에 따라 송환 시점을 앞당기기로 지침을 변경한 겁니다.

앞서 폴란드 정부는 지난해 12월18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북한 국적자에 대한 노동허가서와 임시 거주증 발급 중단에 따라 북한 근로자를 2018년과 2019년에 각각 40%와 30% 줄일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신규 노동허가서 발급이 중단됨에 따라 현재 노동 허가를 받은 북한인 근로자들의 체류 가능 기간이 점차 만료된다는 설명이었습니다.

당시 폴란드 외무부는 지난해 8월 기준으로 자국 내 북한인 근로자 수를 462명이라고 밝혀, 폴란드 정부의 설명대로라면 2019년 폴란드 내 북한 노동자 수는 194명 수준으로 떨어진다는 계산이 나왔습니다.

그러나 이후 통과된 결의 2397호는 2019년 12월까지 해외에 파견된 모든 북한 노동자를 본국으로 돌려 보내야 한다는 내용을 새로 담아 폴란드 정부의 계획에 변경이 불가피하게 됐습니다.

폴란드 외무부는 ‘VOA’에 2397호에 명시된 관련 조항을 조목조목 열거하면서, 새로 제시된 시기에 맞춰 북한 노동자 송환을 촉진시키기 위해 해당 항목을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폴란드 정부는 이 같은 조항을 이행하고 노동자들 인권에 영향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송환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지난해 12월, 유럽연합 국가 중 유일하게 폴란드만 상당한 숫자의 북한 노동자를 국내에 두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https://www.voakorea.com/a/4214056.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