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교육제도의 변천

북한의 교육제도는 정권 수립 이래 현재까지 정권과 사회의 필요에 따른 인재양성을 위해 개편이 이뤄져 왔다. 광복 이후 사회주의 정권 수립 초기의 북한 교육은 소련식 교육제도를 도입하여 인민학교, 초급중학교, 고급중학교, 대학으로 이어지는 단일한 학제로 재편되었다. 이 시기 북한은 소련의 후원 아래 사회주의 체제 수립을 위한 일련의 제도를 정비, 교육제도도 사회주의 교육으로 개편을 시도했으며 특히 문맹 해소에 중점을 두었다.
 
6·25전쟁 후 전후 복구와 사회주의 체제 건설에 전념하던 시기의 북한의 교육제도는 ‘일하면서 배우는’ 학교 체제를 구축하였다. 이를 위해 4년제 초등 의무교육(1956년)에 이어 중학교까지 7년제 의무교육을 확대(1958년)하여 노력 동원과 이념교육의 강화를 위한 체제 개편을 시도하였다. 이와 함께 기술교육을 강조하여 기술인력 양성을 위해 2년제 기술학교와 고등기술학교를 신설하는 한편, 기존의 3년제 중학교와 2년제 기술학교를 통합하여 5년제 중학교를 새로 설립하여 9년제 의무교육을 실시(1967년)하였다.
 
1970년대 주체사상이 북한의 통치이념으로 공식화됨에 따라 교육에서도 ‘주체적’ 교육 체계 수립이 시도되었다. 1972년 노동당 제5기 제4차 전원회의에서 ‘10년제 의무교육과 1년간 학교 전 의무교육’을 단계별로 실시할 것을 결의함에 따라 1975년 9월 유치원 높은 반 1년, 인민학교 4년, 고등중학교 6년(2002년 인민학교는 소학교, 고등중학교는 중학교로 개칭)을 포괄한 ‘전반적 11년제 의무교육’이 전면 실시되었다.
 
1980년대 중반부터 세계화, 정보화의 흐름 속에서 북한의 교육도 일련의 개혁 조치를 취하게 되었다. 교육의 전문성과 외국어 교육의 중요성 등을 강조하며 인재양성을 위한 수재 교육 등이 행해졌다. 특히 과학기술 분야의 수재양성을 위해 각 시·도에 영재교육 기관인 제1중학교를 신설하고 컴퓨터 분야의 중등영재 교육기관을 지정하며, 대학에 수재반을 설치하였다.
 
김정은 집권 이후 북한의 의무교육제도는 4년제 소학교 과정을 1년 연장하여 5년제 소학교, 중학교 6년을 3년제 초급중학교와 3년제 고급중학교를 분리하여 교육한다는 내용의 ‘전반적 12년제 의무교육’이 시행되고 있다. ‘전반적 12년제 의무교육’은 2013년부터 준비 단계를 거쳐 2014년에 시작하여 2016년부터 전면 시행할 것을 목표로 하였다.
 

북한 의무교육 제도의 변화
연도 의무교육의 내용
1950년 5년제 초등 의무교육(6.25전쟁으로 중단)
1956년 4년제 초등 의무교육
1958년 7년제 중등 의무교육(인민교육 4년+중학교 3년)
1967년 9년제 기술 의무교육(인민교육 4년+중학교 5년)
1972년~2012년 11년제 전반적 의무교육(유치원 1년+소학교 4년+중학교 6년)
2014년 12년제 전반적 의무교육(유치원 1년+소학교 5년+초급중학교 3년+고급중학교 3년)

출처 : 통일부 통일교육원 '2017 북한이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