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로고통일부 로고
검색하기

생생뉴스

본문영역

평양 고려호텔, 남측 프레스센터 개소

작성자
장수민
작성일
2018-09-17
조회수
2762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평양으로 먼저 떠난 선발대는 17일 풀기사 전송시스템을 통해 평양의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선발대는 16일 오전 8시20분 북측이 제공한 버스 3대에 옮겨 타고 북측 경의선 출입사무소(CIQ)를 출발했습니다.

개성에서 평양까지 170km 왕복 4차선 도로는 최근 폭우로 인해 도로 곳곳이 패여 60km 이상 속도를 낼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도로 곳곳에서는 복구공사가 진행 중이었습니다. 평양 도착까지 도로 주변 주유소는 개성공단에 있는 오일뱅크 한 곳인데 현재 폐쇄된 상태였습니다. 고속도로 양방향으로 지나는 차량의 통행은 뜸했습니다.

선발대는 오전 10시 평양까지 85킬로미터 가량 남은 지점인 은정휴게소에서 40분간 휴식을 취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서 이용할 방탄 경호차량도 함께 이동했는데 방탄차량은 벤츠 세단 2대로 모두 앞뒤 번호판을 흰색 가림막으로 가린 상태였습니다.

12시 9분경 평양 관문 조국통일 3대 혁명 기념탑을 통과해 12시 15분경 평양 역 인근 고려호텔에 도착했습니다.

41866303_2191723594449202_1570269296439853056_o.jpg 이미지입니다.

12시 30분경 서호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을 비롯한 남측 선발대가 고려호텔에 입장하자 로비 양측에는 호텔 유니폼 차림의 북측 남녀들이 박수를 치며 “반갑습니다. 환영합니다”를 연호했습니다. 남측 선발대는 북측 전종수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부장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북측 소장과 만나 호텔 로비에서 환담을 나누었습니다.

41976556_2191723744449187_5373013716612677632_o.jpg 이미지입니다.

전종수 부부장은 “많이 준비해서 편안하게 있다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남북이 지금까지 잘 해왔고 앞으로도 잘 되기를 기원한다. (서호 단장 보며) 오랜 만에 보니 반갑다”고 말했습니다.

다음날인 17일 오전 7시반 서호 단장을 비롯한 청와대 선발대는 2차 답사에 나섰습니다. 오전 10시경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고려호텔에 도착했고, 낮 12시경 고려호텔 2층에 마련된 남측 메인프레스센터가 문을 열었습니다.

41866314_2191728594448702_7286628913512448000_o.jpg 이미지입니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정부관계자와 취재단 선발대가 어제 도착했고 오늘 평양 고려호텔에 프레스센터를 개소했다. 북측 관계자들도 바쁜 와중에 프레스센터 운영을 비롯해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고 있다. 남과 북이 뜻을 모아 남북정상회담의 성공개최를 이뤄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평양 거리는 평상시처럼 차분한 분위기였고 정상회담을 알리는 플래카드 등은 아직 보이지 않았습니다. 행사장 주변에서는 정상회담 기간 환영 행사 등을 준비하는 모습들이 일부 눈에 띄었습니다.

 

사진 : 평양사진공동취재단

저작권표시

공공누리의 제 4유형 안내
통일부가 만든 평양 고려호텔, 남측 프레스센터 개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관리부서 :
    전부서(공통) 관리자
  • 전화번호 :
    (02) 1577-1365
  • 콘텐츠 최종 수정일 :
    2017-09-14
TOP
업무별 누리집 산하기관 누리집 정부기관 누리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