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로고통일부 로고
검색하기

생생뉴스

본문영역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영빈관에서 나눈 환담

작성자
박승현
작성일
2018-09-18
조회수
3304

- 문재인 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결실 맺어야”
- 김정은 위원장 “더 빠른 속도로 더 큰 성과 내야”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8일) 백화원 영빈관에 도착해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졌으니 정말로 결실을 풍성하게 맺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양 순안 국제 공항 환영행사를 마친 뒤 숙소인 영빈관에 도착해 김정은 위원장 부부와 대화를 나누면서 “가슴도 설레지만 한편으론 어깨가 아주 무겁다고 느낀다. 그러나 우리 사이에 신뢰와 우정이 가득 차 있기 때문에 잘 될거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부부는 공항영접에 이어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 내부까지 동행하며 문 대통령 부부와 환담을 나눴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연도에 나와있는 시민 뿐아니라 아파트에서도 환영해주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벅차고 뭉클했다”면서 “열렬히 환영해주시는 모습을 남측 국민이 보게 된다면 아마 남측 국민도 감동받고 감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정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을 환영하는 마음은 평양시민이 빠른 속도로 더 큰 속도로 성과를 바라는 인민들의 마음이다. 기대를 잊지 말고 더 큰성과를 내야겠다”고 화답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에) 오신 직후 환영오찬을 하자는 의견도 원래 있었는데 오시자마자 일정이 바쁘면 불편하시기 때문에 여기서 편히 쉬시고 오후에 3시부터 문대통령과 만나서 모두가 기대하는 좋은 성과를 냈으면 좋겠다”고 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판문점의 봄이 우리 평양의 가을로 이렇게 이제 이어졌으니, 이제는 정말 결실을 맺어야 한다. 가슴도 설레지만 한편으로는 우리의 어깨가 무겁다고 느낀다”며 “그러나 이제 우리사이에 신뢰와 우정이 쌓였기 때문에 잘 될 것이라 생각된다”고 기대를 보였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백화원 영빈관에 대해 “대통령께서는 세상 많이 돌아보실텐데 발전된 나라들에 비하면 우리 숙소가 많이 초라하실 것이다. 지난번 5월달에 판문점 우리측 지역에 오실 때는 장소와 환경이 그래서 제대로 된 영접 못하고 식사한 끼도 대접못해드려 늘 가슴에 걸려서 오늘을 기다리고 기다렸다”면서 “우리 수준은 좀 낮아도 최대 성의를 보여서 마련한 숙소와 일정이기 때문에 우리 마음이라고 받아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아주 최고의 환영과 최고의 의전이라고 생각합니다.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라고 답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영빈관에서 나눈 환담1.jpg 이미지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영빈관에서 나눈 환담2.jpg 이미지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영빈관에서 나눈 환담3.jpg 이미지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영빈관에서 나눈 환담4.jpg 이미지입니다.

저작권표시

공공누리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통일부가 만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백화원 영빈관에서 나눈 환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관리부서 :
    대변인실(홍보담당) 박승현
  • 전화번호 :
    02)2100-5765
  • 콘텐츠 최종 수정일 :
    2017-09-14
TOP
업무별 누리집 산하기관 누리집 정부기관 누리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