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로고통일부 로고
검색하기

생생뉴스

본문영역

제26회 국무회의

작성자
박승현
작성일
2019-07-02
조회수
2291

- 남북미 3자 회동, "행동으로 적대관계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 시작을 선언"
- "기존 외교문법 깬 파격제안과 과감한 호응은 놀라운 상상력의 산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오늘, 국무회의가 진행됐습니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은 지난 일요일 세계를 감동시킨 북미 정상 간 판문점 회동과 남북미 3자 회동의 의미와 소회를 밝혔습니다.

대통령은 "정전협정 66년 만에 사상 최초로 당사국인 북한과 미국의 정상이 군사분계선에서 두 손을 마주 잡았고, 미국 정상이 특별한 경호 조치 없이 북한 정상의 안내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한 땅을 밟았다"고 말했습니다.

[ 문재인 대통령 모두발언 👉 http://bitly.kr/frw1XF ]

이어 대통령은 "남북미 정상의 3자 회동을 통해 남북에 이어 북미 간에도 문서상의 서명은 아니지만 사실상 행동으로 적대관계의 종식과 새로운 평화 시대의 본격적인 시작을 선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군사분계선으로부터 불과 25m 거리에 있는 최전방 GP를 사상 최초로 방문한 것에 대한 소회도 밝혔습니다.

대통령은 양국 대통령이 군복이나 방탄복이 아닌 양복과 넥타이 차림으로 최전방 GP를 방문했다는 점을 강조했으며 "현지 미군 지휘관이 남북 간 9.19 군사합의 이전의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긴장되었던 상황과 그 이후의 평화로워진 상황을 비교해 설명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은 "남북관계의 개선과 북미 대화의 진전이 서로 선순환 관계에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은 "세계를 감동시킨 북미 정상 간 판문점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SNS를 통한 파격적인 제안과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호응으로 이루어졌다"며 "그 파격적인 제안과 과감한 호응은 상식을 뛰어넘는 놀라운 상상력의 산물"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대통령은 이러한 상상력이 정치, 외교에도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계 구축이라는 실로 어려운 역사적 과제의 해결을 위해서도 끊임없는 상상력의 발동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대통령은 "우리 정치에 부족한 것이 상상력"이라며 각 부처에 "우리 경제와 민생의 어려움을 타개하기 위한 노력을 넘어서 과감한 정책적 상상력을 발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제26회 국무회의 사진 제26회 국무회의 사진 제26회 국무회의 사진 제26회 국무회의 사진 제26회 국무회의 사진

출처 : 청와대

저작권표시

공공누리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
통일부가 만든 제26회 국무회의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관리부서 :
    대변인실(홍보담당) 박승현
  • 전화번호 :
    02)2100-5765
  • 콘텐츠 최종 수정일 :
    2017-09-14
TOP
업무별 누리집 산하기관 누리집 정부기관 누리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