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로고통일부 로고
검색하기

보도자료

본문영역

보도자료

하나원-북부지방산림청-국립산림과학원, 탈북민을 위한 ‘산림 치유’ 운영

작성자
이연두
작성일
2015-11-12
조회수
4629
주관부서 :
“탈북민의 아픔, 우리 숲으로 치유해요.”
- 하나원-북부지방산림청-국립산림과학원, 탈북민을 위한 ‘산림 치유’ 운영 -


 북한이탈주민정착지원사무소(이하 ‘하나원’)와 북부지방산림청(이하 ‘산림청’)이 지난해 3월부터 청태산(강원도 횡성군) 치유의 숲에서 탈북민을 대상으로 진행하고 있는 산림 치유 프로그램이 탈북민들의 정서 안정과 심리치료에 큰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탈북민은 북한 탈출 → 제3국 체류 → 국내 입국 과정에서 겪는 여러 가지 일들로 몸과 마음이 지쳐 있는 상태로 하나원에 오게 되므로, 하나원의 ‘우리 사회 적응 교육’을 받는 과정에서 무엇보다도 심신의 건강을 도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러한 측면을 고려하여 하나원과 산림청은 지난해 3월부터 업무협약을 맺고, 매월 1회씩 청태산 치유의 숲에서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하나원 교육 과정의 일환으로 진행해 왔습니다.

 지금까지 900여명의 탈북민이 산림 치유 프로그램에 참여했으며, 이에 대한  효과평가를 하나원과 국립산림과학원이 함께 진행하였습니다. 2014년 교육에 참여한 탈북민들을 대상으로 효과 평가를 실시한 결과, 산림 치유 교육 참여 후 긍정적 정서가 13.8% 증가하고, 부정적 정서는 25.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와 같은 결과는 산림이라는 공간 속에서 이루어지는 심리 치유 효과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 프로그램 전·후 정서변화를 살펴본 결과(Watson, Clark and Tellegen의 긍정적·부정적 정서척도 20문항 활용, 1989), △긍정적정서(10문항)는 체험 전 31.8점에서 체험 후 36.2점으로 4.4점 증가(13.8% ↑), △부정적정서(10문항)는 체험 전 19.0점에서 체험 후 14.1점으로 4.9점 감소(25.8%↓)함.

 김은미 심리상담사(하나원 교육훈련과)는 “산림 치유는 자연을 통한 심리 안정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좋은 프로그램이며, 이러한 긍정적인 경험이 탈북민들이 우리 사회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스트레스 자가관리기법으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는 보조적 대안이 될 것으로 기대해 본다”라고 언급했습니다.

 이정희 연구사(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과)는 “설문조사에서 탈북민들은 산림치유 진행 장소 중 가장 선호하는 장소로 숲 길(37.8%)과 숲 속(34.4%)을 꼽았다”라며 이는 “하나원 교육생들이 자연의 자연 치유력에 높게 반응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며, 앞으로 산림 치유 프로그램의 심신 통합적 치유 효과를 높일 수 있도록 대상자의 특성과 선호에 맞춘 확대 운영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올해도 하나원-북부지방산림청-국립산림과학원은 탈북민들의 산림 치유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3개 기관은 지난 1년여의 협업의 성과가 나온 만큼 앞으로 더욱 협력하여 산림 치유를 통한 탈북민의 정서안정뿐 아니라, 우리 사회 정착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논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붙임 : 산림치유 프로그램 내용
 

첨부파일

저작권표시

공공누리의 제 1유형 안내
통일부가 만든 하나원-북부지방산림청-국립산림과학원, 탈북민을 위한 ‘산림 치유’ 운영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관리부서 :
    대변인실 이연두
  • 전화번호 :
    (02)1577-1365
  • 콘텐츠 최종 수정일 :
    2017-09-18
TOP
업무별 누리집 산하기관 누리집 정부기관 누리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