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콘텐츠영역

보도자료

보도자료

남북 출신 청년들, 명동성당에서 광복 71주년 기념 통일 기원 합창

작성자
이연두
작성일
2016-08-09
조회수
5478
주관부서 : 통일정책실 정착지원과
남북 출신 청년들, 명동성당에서 광복 71주년 기념 통일 기원 합창
- 통일부 장관, ‘하나통일원정대’ 합창행사 참석 -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8. 11.(목) 탈북청년모임 「with-U」(위드-유)에서 주최하는 ‘하나된 조국을 위한 통일원정대’(이하 ‘하나통일원정대’) 명동성당 합창 행사에 참석한다.

  대한민국에 정착한 탈북청년들의 모임인 「with-U」(위드-유)는 남·북한 청년들로 구성된 ‘하나통일원정대’를 결성하여 지난 7월 23일부터 28일까지 독일 베를린을 방문, 한반도 통일 기원 합창공연을 진행한 바 있으며, 귀국 공연으로 8월 11일(목) 오후 8시부터 명동성당에서 ‘광복 71주년 기념 통일 기원 합창’ 행사를 개최한다.

  홍용표 통일부장관은 격려사를 통해 분단과 통일의 현장인 독일에서 한반도 통일의 중요성을 알린 노고를 치하하고, 앞으로도 남북한 청년들이 서로를 배려하며 국내외의 통일공감대를 높여 가는데 앞장서 달라는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이번 공연에는 이강민 명동성당 가톨릭합창단 지휘자의 지휘에 맞춰 남·북 청년들이 베를린에서 불렀던 ‘고향의 봄’, ‘홀로아리랑’, ‘뭉게구름’을 합창하며, 소프라노 정승원과 평양 출신 기타리스트 김성미의 공연, 카펠라무지카서울의 성악 앙상블 등도 무대에 오른다. 공연 관람은 무료이며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오늘의 베를린에서 내일의 평양을 본다’는 주제로 진행된 남·북 청년들의 독일 방문 행사는 KEB하나은행(행장 함영주)에서 경비 전액을 후원하고, 통일부와 남북하나재단, G&M글로벌문화재단이 협력하여 진행되었다.

  베를린을 방문한 하나통일원정대는 7월 24일(현지시간) 독일 통일의 상징인 베를린장벽과 브란덴부르크문 앞에서 ‘고향의 봄’ 등을 합창하며 독일 국민과 전 세계인들에게 한반도 통일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으며, 7월 26일(현지시간)에는 베를린 시내 하일란트교회에서 파독 간호사를 비롯한 재독 교민과 베를린 시민을 대상으로 공연을 진행하였다.

  후원사인 하나금융그룹은 다가올 통일을 준비하기 위해 작년 말 금융권에서 최초로 탈북청년 3명을 KEB하나은행에 정규직으로 채용했으며, 올해에도 탈북청년들을 채용할 계획이다.

  박영철 with-U 사무국장은 “명동성당에서 통일을 염원하며 남과 북의 청년들이 한마음으로 부르는 합창은 국민들에게 신선한 감동을 줄 것”이라며,

  “이번 행사가 탈북민의 이미지를 개선하고, 국민들에게 탈북민은 우리 사회의 소외계층이나 이방인이 아니라 통일을 위해 함께 가야 할 ‘동반자’라는 인식을 주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 공연 순서 (8월 11일 오후 8시~9시 30분, 명동성당 대성전)
1. 소프라노 정승원(서울) + 기타리스트 김성미(평양) : 동무생각
2. 소프라노 정승원 : 직녀에게
3. 하나통일원정대 합창 : 고향의 봄, 뭉게구름
4. 카펠라무지카서울 성악 앙상블 : 평화를 위한 기도, 거룩한 잔치, 우리
5. 하나통일원정대 합창 : 홀로아리랑
6. 통일 기원 제창(출연자, 관객 모두) : 우리의 소원은 통일

※ 취재관련 문의 : 명동성당 사무실 02-774-1784

※ with-U(위드-유) 활동 관련 문의 : 박영철 사무국장 (010-9192-4717)

붙임: 탈북청년모임 「with-U」 소개 1부.  끝.
 

첨부파일

저작권표시

공공누리의 제 1유형 안내
통일부가 만든 남북 출신 청년들, 명동성당에서 광복 71주년 기념 통일 기원 합창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관리부서 :
    대변인실 이연두
  • 전화번호 :
    (02)1577-1365
  • 콘텐츠 최종 수정일 :
    2017-09-1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