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콘텐츠영역

보도자료

보도자료

남북 철도 현지 공동조사 시작

작성자
이수현
작성일
2018-11-28
조회수
2823
주관부서 : 통일부 교류협력국 남북경협과/국토교통부 철도국 철도건설과

남북 철도 현지 공동조사 시작

 

□ 남과 북은 11월 30일부터 총 18일간 북한 철도를 따라 약 2,600km를 이동하며 남북철도 북측구간 현지 공동조사를 시작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o 경의선은 개성~신의주 구간을 11월 30일부터 12월 5일까지 6일간(약 400km), 동해선은 금강산~두만강 구간을 12월 8일부터 12월 17일까지 10일간(약 800km) 조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 현지 공동조사를 위해 운행되는 우리측 철도차량은 기관차를 포함한 7량이 서울역에서 06시 30분 출발하여 08시경 도라산역에 도착합니다.

  o 도라산역에서 간단한 환송행사를 진행한 이후 08시 30분경 도라산역을 출발하여 09시경 북측 판문역에 도착, 우리측 기관차는 분리·귀환하고

  o 북한 기관차를 우리측 철도차량 6량과 연결하여 16일의 북측 구간 조사를 진행하게 될 것입니다. (북측 차량 규모는 미정)

      * 6량 구성: 발전차, 유조차, 객차, 침대차, 침식차, 유개화차(물차)

□ 환송행사에는 조명균 통일부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등을 비롯하여 여·야 국회의원 등의 참석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o 또한 유관기관에서는 오영식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사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등이 함께 할 것입니다.

□ 조사 열차는 우선 경의선 조사를 위해 개성에서 출발하여 신의주까지 조사하고 평양으로 내려와서 평라선을 이용하여 원산으로 이동합니다.

  o 이후 원산에서 안변으로 내려와서 우리측 동해선 조사단을 싣고 두만강까지 조사한 후에 원산으로 내려와서 다시 평라선을 이용하여 평양에 도착, 개성에서 우리측 기관차에 연결하여 서울역으로 귀환합니다.(붙임참조)

  o 조사방식은 조사열차로 선로를 따라 이동하면서 북한철도 시설 및 시스템 분야 등을 점검하고, 북측 공동조사단과 조사결과공유 등 실무협의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2.png 이미지입니다.

□ 현지 공동조사에는 박상돈 통일부 과장, 임종일 국토교통부 과장 등 관계부처 담당자와 한국철도공사·한국철도시설공단 관계자 등 총 28명이 조사인원으로 참여할 것입니다.

  o 북한은 철도성 관계자 등 우리측과 비슷한 인원으로 조사단을 꾸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 남북철도 현지 공동조사는 4.27 판문점선언 및 9.19 평양공동선언의 성과에 따른 후속조치로

  o 한미워킹그룹을 통한 미국의 지지와 유엔의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받아 이번 조사에 착수하게 되었습니다.

□ 정부는 이번 현지 공동조사를 효율적으로 마무리하여 북측 철도 시설의 실태를 파악하고, 향후 현대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입니다.

  o 현지 공동조사 이후에는 기본계획 수립, 추가 조사, 설계 등을 진행해 나가고, 실제 공사는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 추진하게 될 것입니다.

  o 아울러 정부는 남북간 합의한 바와 같이 착공식을 연내 개최하는 문제에 대하여 북한과 협의해 나갈 것입니다.  /끝/

   ※ <붙임> 참고1 조사열차 구성 및 열차 이동 경로
              참고2 철도협력 관련 경과

첨부파일

저작권표시

공공누리의 제 4유형 안내
통일부가 만든 남북 철도 현지 공동조사 시작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관리부서 :
    대변인실 이연두
  • 전화번호 :
    (02)1577-1365
  • 콘텐츠 최종 수정일 :
    2017-09-18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