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콘텐츠영역

보도자료

보도자료

2016년 이산가족 실태 조사 결과 발표

작성자
이연두
작성일
2016-12-22
조회수
4071
주관부서 : 공동체기반조성국 이산가족과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 확인’ 가장 시급히 추진되어야
- 2016년 이산가족 실태 조사 결과 발표 -
 

□「2016년 이산가족 실태조사」결과, 이산가족들은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전면적인 생사 확인’(76.3%)이 가장 시급히 추진되어야 할 정책으로 생각하며, 이산가족 4명 중 3명은 아직 북한 가족의 생사 여부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 이번 조사는 통일부와 대한적십자사 협업으로 이산가족의 전면적 생사 확인 등 교류에 대비한 기본 자료를 정비하고 이산가족 정책 수립에 필요한 기초 자료를 수집하기 위하여 2011년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되었다.

  o 국내 거주 이산가족 찾기 신청자 51,174명을 대상으로 신청서 기재 내용을 확인하고 헤어진 사연, 가족 사항, 거주지, 연락처, 사진 등 누락 또는 변경 내용을 수정하는 등 이산가족 교류 시 활용될 이산가족 정보의 정확도를 높였으며,

    - 표본으로 선정된 6,142명에 대해서는 이산가족 교류 실태 및 정책 인식 등에 대한 설문조사도 실시하였다.

□ 이산가족 교류 및 정책 인식에 관한 설문 조사 결과, 민간 교류에 대한 긍정적 의견(‘당국 차원에서의 교류를 우선으로 하되, 민간 교류도 허용’ 52.4%, ‘민간 교류의 활성화 필요’ 24.6%)이 부정적 의견(‘민간 교류를 제한하여 당국차원 교류 촉진’ 20.9%)보다 더 높게 나타났으나,

  o ‘경제적 부담’(36.5%), ‘중개인들에 의한 사기 피해 우려’(26.3%), ‘정보 부족’(14.9%) 등의 사유로 실제 민간교류 참여 의사는 ‘없다’(46.5%)는 응답이 ‘있다’(38.5%)는 응답보다 더 많았다.

  o 또한 이산가족들은 ‘이산가족의 기록물 수집·보존’(39.5%), ‘이산가족 관련 문화예술 보급’(19.2%), ‘이산가족 위로 행사 확대’(14.6%) 등을 통해 정부가 이산가족의 아픔을 위로하고 국민적 관심을 모아주기를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남북 이산가족간 생사 확인, 상봉 등 교류에 대비하여 이산가족 신청서 기재 내용을 정비한 결과,

  o 신청자 성별은 남성(66.1%)이 여성(33.9%)보다 32.2%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고, 연령대는 80대가 43.9%로 가장 많았으며, 거주지는 서울·경기 지역이 57%인 것으로 파악되었다.

  o 교류 및 준비사업에 대한 개인별 참여 희망 여부도 파악한 결과, 북한 가족의 생사 확인(86.2%), 상봉(76.7%), 서신 교환(70.1%), 고향 방문(61.7%)에 대한 참여 의사가 높았으며,

    - 이산가족 유전자 검사(완료 24.3%, 신규 희망 26.9%) 및 영상 편지 제작(완료 32.7%, 신규 희망 14.1%)에 대한 관심도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 통일부는 “이번 실태 조사 결과를 토대로 고령화되고 있는 이산가족들이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북한 가족과 교류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고 남북 이산가족 교류촉진 기본계획과 정책에 반영되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붙임  1. 2016년 이산가족 실태 조사 사업 개요 1부 
          2. 2016년 이산가족 실태 조사 주요 결과 요약 자료 1부.  끝.

첨부파일

저작권표시

공공누리의 제 4유형 안내
통일부가 만든 2016년 이산가족 실태 조사 결과 발표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 할 수 있습니다.
  • 관리부서 :
    대변인실 이연두
  • 전화번호 :
    (02)1577-1365
  • 콘텐츠 최종 수정일 :
    2017-09-18
TOP